회사 소개

CEO 인사말 고객분들께 인사드립니다. - 그레이트북스 CEO 김경택

우리는 저마다 어린 시절, 동화의 세계 속에 빠져 가슴을 졸이거나 흐뭇한 안도감을 맛보았던 기억을 간직하고 있습니다.
그 속에서 조금씩 사람 사는 이치를 깨달았고, 마음껏 상상의 나래를 펴기도 했습니다.
또 그때 책에서 봤던 아름다운 한 장의 그림은 아직도 뇌리 속에 생생하게 살아남아 있습니다.

그때는 그저 책을 읽는 재미에 빠져 있었습니다. 그 동화 한 편이 이렇게도 오랫동안 머릿속에 남아 있을 줄은 상상도 못했었습니다.

마치 어릴 때 입맛을 어른이 되어서도 잊지 못하듯, 어린 시절 읽었던 책은 그 사람의 일생에 걸쳐 감성과 지성의 바탕이 되는 것입니다.

그래서 어린이들이 보는 책은 정말 잘 만들어져야 합니다.


자식들의 몸을 건강하고 튼튼하게 기르기 위해 좋은 음식만을 골라 먹이듯이, 책은 그런 부모님의 마음으로 만들어져야 합니다.
책은 만드는 사람의 정성과 손때가 그대로 묻어나는 것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독자는 책을 보면 쉽게 정성을 알아보고 느끼게 됩니다.
공장에서 만들어 내는 물건들이야 신기술이 발달되어 빠르게 만들어질수록 좋은 제품이겠지만,

“책은 사람의 정성과 손때가
  많이 묻어날수록 좋은 책이 된다는 것이
  저희들의 믿음입니다.”
어린이의 성장에 꼭 필요한 책을 한 권 한 권 최고로 만들기 위해 정성을 다하는 장인 정신, 이것이 그레이트북스의 정신입니다.
우리는 이런 땀과 정성을 책에 담아 어린이들에게 보내고자 합니다.
그러기 위해서 우리 그레이트북스는 다음 몇 가지는 꼭 실천하려고 합니다.
1 어린이들이 풍부한 느낌을 가질 수 있고 스스로 생각하게 되는 그런 책을 만들겠습니다.
이 시기야말로 인간으로서 감성과 지성의 기틀이 다져지는 때입니다.
인간은 누구나 태어날 때부터 풍부한 능력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특히 아직 아무것도 정해지지 않은 어린 시절이야 말로 무엇이든 할 수 있는 가능성과 잠재력이 있습니다.
우리가 만든 책이 어린이면 누구나 갖고 있는 그런 천부의 능력을 마음껏 발휘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힘이 되었으면 합니다.
어린이들은 스스로 배움의 주체, 삶의 주인으로 커 가는 생명체임을 믿기 때문입니다.
2 반드시 어린이의 입장에 서서 책을 만들겠습니다.
어린이들은 어떤 의문을 가질까, 그 의문들은 어떻게 설명해야 쉽게 이해할 수 있을까를 고민하겠습니다.
어떤 표현이 더 마음에 와 닿을까, 어떤 그림이 더 풍부한 느낌을 줄 수 있을까를 끊임없이 탐색하고 그 답을 찾아가겠습니다.
항상 어린이들의 눈높이에 맞춰 고민하고, 더 쉽고 재미있게 읽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어린이일수록 책은 즐거움의 대상이어야 한다고 믿기 때문입니다.
3 독자와 함께 책을 만들고 더 많은 지식을 독자 여러분과 공유해 가겠습니다.
모든 책을 정성을 다해 만들지만, 부모님 한 분 한 분의 바람을 책 한 권에 다 담아낼 수는 없습니다.
그래서 독자 여러분의 필요와 요구에 늘 귀를 열어 두려고 합니다.
어린이들과 함께 책을 읽으면서 도움이 필요한 부분은 언제든
홈페이지를 찾아 주십시오. 도움이 될 풍부한 배경지식과 지침을 드리겠습니다.
또한 독자 여러분들의 좋은 독서 활동 경험과 방법론을 모든 부모님들이 함께
공유할 수 있는 장을 마련하도록 하겠습니다.
아이를 저마다의 특성에 맞게 지도하신 부모님들의 생생한 경험과 방법들이야말로
가장 훌륭한 지혜라고 믿기 때문입니다.
 

그레이트북스는 항상 어린이들의 입장에 서서 함께 성장하겠습니다.
그리고 독자를 먼저 생각하고, 고객의 만족과 함께 발전해 나가겠습니다.


감사합니다.

 
 
 

퀵메뉴

도서목록 200%활용법 교과주제 워크북 이벤트 자주 묻는 질문
TOP